전시 장난감 전시: 놀이가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전시 장난감 전시: 놀이가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효고현 히메지–양철 사브르, 작은 투구, 기관총 소리를 내는 사이드카에 군인이 있는 오토바이.

이것들은 아이들의 세뇌를 목적으로 만든 박물관에 전시된 전시 장난감 중 일부에 불과합니다.

Koderacho-Nakanino 지역에 있는 Japan Toy Museum에서 열리는 “Taiheiyo Senso to Omocha”(태평양 전쟁과 장난감) 전시회는 전쟁이 어린이들의 오락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보여줍니다.

전시

토토사이트 특별전시는 10월 14일까지 계속된다.more news

아이들이 집에서 놀거나 군인처럼 행동하는 모습을 담은 아동잡지 ‘킨더북’ 1939년호를 비롯해 1920년대부터 1940년대까지 생산된 총 7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1935년에서 1944년 사이의 전시품 중에는 돌진하는 군인과 기타 삽화를 보여주는 “카루타” 게임 카드, “애국자의 우편 차량”을 이미지한 저금통, 목표물을 쏠 전투기 기반 장난감이 있습니다.

박물관에 따르면 쇼와 초기(1926-1989년)에는 주석이 장난감의 주재료였지만 1935년경부터 무기에 금속이 사용되기 시작하면서 나무와 기타 천연 자원으로 만든 장난감이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예를 들어, 아이템 중에는 나무로 된 장난감 탱크와 대나무로 만든 철사 퍼즐이 있습니다.

비금속 장난감에는 당시 검열 기관의 빨간 스티커가 붙어 있어 당시 제국 정부가 장난감을 얼마나 엄격하게 검열했는지 알 수 있다.

박물관 관장인 시게요시 이노우에(80)는 1935년경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양철 투구, 사브르, 나팔을 “가짜 군인 놀이용 장난감 3종 세트”라고 언급했습니다.

전시

이노우에 씨는 “군대에 제공해야 했지만 주인이 비밀리에 보관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박물관 큐레이터 하라다 유리(30)는 장난감과 전쟁의 관계를 주제로 한 첫 번째 특별전을 설명했다.

하라다는 “장난감이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자극하여 전쟁을 지원하는 데 이용되었다는 것은 끔찍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장난감 오토바이에는 기관총을 발사할 수 있는 군인이 있는 사이드카가 들어 있습니다. 장난감의 바퀴를 돌리면 군인과 총이 움직이고 발사음이 발생합니다.

“아이들이 즐겁게 놀 수 있도록 디자인한 장난감 제작자는 그런 장난감을 만들 때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요?” 하라다가 말했다. “많은 장인들이 불쌍히 여겨졌을 것입니다.”

박물관은 수요일에 휴무입니다. 입장료는 어른 600엔, 고등학생·대학생 400엔, 4세 이상 고등학생 이하 200엔이다. “군대에 보내야 했어야 했는데 겉보기에는 소유자가 비밀리에 보관하고 있습니다.”라고 Inou가 말했습니다.

박물관 큐레이터 하라다 유리(30)는 장난감과 전쟁의 관계를 주제로 한 첫 번째 특별전을 설명했다.

하라다는 “장난감이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을 자극하여 전쟁을 지원하는 데 이용되었다는 것은 끔찍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장난감 오토바이에는 기관총을 발사할 수 있는 군인이 있는 사이드카가 들어 있습니다. 장난감의 바퀴를 돌리면 군인과 총이 움직이고 발사음이 발생합니다.

“아이들이 즐겁게 놀 수 있도록 디자인한 장난감 제작자는 그런 장난감을 만들 때 어떤 느낌을 받았을까요?” 하라다가 말했다. “많은 장인들이 불쌍히 여겨졌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