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19 클러스터 사례, 외국인 거주자에

COVID-19 클러스터 사례, 외국인 거주자에 대한 반발
외국인 인구가 많은 지역사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확산되면서 일본인들 사이에 경종을 울리고, SNS에 차별적인 글을 올리는 등 반발이 불가피하다.

COVID-19

먹튀검증커뮤니티 동시에 지방 당국은 다른 언어로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한 긴급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10월 20일부터 11월 10일까지 일본 북동부 센다이시 가단자동차공업전문학교 소속 1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 중 유학생이 109명으로 도호쿠 지역 최대 규모의 집단 클러스터입니다.more news

학생 중 64명은 발병 원인으로 간주되는 집단 생활 방식인 기숙사에 살았습니다.

지역 공무원들은 감염 확산 방지 방법이나 일본어 이외의

언어로 상담을 요청할 수 있는 곳 등 건강 위기에 대한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COVID-19

현재까지 해당 정보는 일본어 외에 영어, 중국어 등의 언어로 제공됩니다.

미야기 현 정부와 함께 운영하는 핫라인 상담 센터는 현재 12개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교환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도 전화를 걸지 않는 사례가 여전히 많다.

센다이시 관계자는 “외국인 거주자들은 거주하는 지역에 거주하는 경향이 있어 일본 행정기관과 협의할 때 장벽이 된다”고 말했다.

아이치현의 관리들도 비슷한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6월 30일 현재 276,282명의 외국인이 거주하고 있는 아이치현은 일본에서 두 번째로 많은 외국인 인구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역 보건소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COVID-19에 감염된

사람들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합리적인 일본어를 구사하지 못하는 사람은 가족이나 친구가 통역을 맡아 감염 경로를 설명해야 합니다.

보건소에 근무하는 40대 여성은 “우선 친하게 지냈던 사람의 일본어

표현을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우리가 전달하고자 하는 주의점이 제대로 전달됐는지에 대한 문제도 있다”고 말했다.

아이치현 도요하시시의 한 관계자는 일부 환자들이 가족, 친구, 고용주가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사실을 알리고 싶어하지 않고 현 관리들에게 그 정보를 보관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더러운 소문

부득이하게 소문 공장은 야근을 하고 있습니다.

브라질의 대규모 커뮤니티를 포함하여 인구의 약 20%가 일본인이 아닌 오이즈미 정을 포함하는 군마현 동부에서는 9월 이후 환자가 확산되었습니다.

개발은 브라질 학교에서 감염 클러스터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소셜 미디어 게시물을 촉발했습니다. 또 다른 게시물에는 “시청이 그 사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동부 군마에서 감염이 급증한 몇 주 동안 사례의 70~80%가 외국인 거주자와 관련되었습니다.

근거 없는 소문이 더 커질 것을 우려한 오이즈미 정 정부는 9월에 세 곳에 외국인 주민 상담 센터를 설치했습니다.

.